로그인 회원가입 홈으로 contact us 사이트맵

HOME > 자료실 > 취업뉴스


공지사항


제목 고졸 중소기업 취업자에 3년간 연 100만원 지원 등록일 2015.04.15 15:22
글쓴이 관리자 조회 387
고용부, 근속장려금 지원…뿌리·신성장동력 산업 해당 확인해야

(서울=연합뉴스) 안승섭 기자 = 고용노동부는 고졸 이하 청년의 조기 취업과 중소기업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'중소기업 근속장려금'을 16일부터 전국 고용센터를 통해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.

근속장려금은 고교 졸업 후 1년 이내에 신성장동력산업과 뿌리산업에 취업하는 경우 1년 근속할 때마다 연 100만원씩 3년간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.

뿌리산업은 금형, 주조, 용접, 열처리 등 제조업의 기반이 되는 산업을 말하며, 신성장동력산업은 신재생에너지, LED응용, 방송통신융합, 콘텐츠, 소프트웨어 등의 미래유망산업을 말한다.

뿌리·신성장동력산업 해당 여부는 전국 고용센터 취업지원과나 고용노동부 홈페이지(www.moel.go.kr)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신청을 원하면 고용부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한 후 최종학력증명서와 경력증명서를 첨부해 사업장 소재지를 관할하는 고용센터에 제출하면 된다.

중졸 근로자와 고졸 검정고시에 합격한 사람도 만 20세 이전에 해당 업종에 취업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.

질병, 부상 등 개인적인 사유로 고교 졸업이 2년 정도 늦어져도 지원받을 수 있으나, 고교 졸업이 23세 이상인 경우 지원받을 수 없다.

대학이나 전문대에 진학했다가 자퇴해도 최종학력이 고졸이므로 지원받을 수 있다.

근무 도중 군 입대, 출산, 육아, 산재, 경영상 이유 등으로 휴직했다가 복직하면 실제 근무기간만을 합산해 지원받는다.

20세 이하 고졸 청년 중 신성장동력산업과 뿌리산업에 취업하는 사람은 2만5천여명으로 추산되며, 1년 이상 근속하는 비율을 감안할 때 올해 1천400여명이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된다.

나영돈 고용부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"근속장려금 제도가 대기업, 공공기관 등 청년들이 선호하는 직종으로만 인력이 몰리는 인력수급 불균형 현상을 완화하고 청년고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"이라고 기대했다.

ssahn@yna.co.kr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2015/04/15 12:00 송고
파일첨부 :